사용자 삽입 이미지

끊임없이 각박해가는 요즘의 나 자신을 돌보는 노래들. 라틴 음악에서 풍겨오는 특유의 여유와 감성도 그렇지만, 멤버들의 연륜에서 뿜어 나오는 넉넉한 웃음에서 안정을 취하게 되는 듯.

쿠바라면 체 게바라와 카스트로, 영화 JFK가 먼저 생각나는데, 이들 저항의 이미지 뒤에 이렇듯 풍요, 여유로운 음악이 감춰 있었다는 사실 또한 그 나라에 흥미를 더욱 끄는 부분이기도 하다. 아니나 다를까 이들의 음악은 미국으로 인해 부패했던 정권, 즉 혁명 이전에 번성했던 고급 사교 클럽에서 유행했던 음악이라고. 그렇다고 이들의 음악을 '정권의 부폐함'에 비롯한 음악이라 단정할 수는 없다. 이 또한 유별난, 범상치 않은 그 나라의 내적 역량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모습이겠지.

또 하나. 위 포스터의 유별난, 잔잔히 뿜어오는 저 느낌, 뭐라 딱히 표현하기 힘든 저 감성이 낯설지 않은데, 이는 본 다큐멘터리의 감독, Wim Wenders의 것이 아닌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스친다. 그의 또다른 영화 Land of Plenty, Million Dollar Hotel에서 눈길이 멈추네. Million Dollar Hotel에 대한 느낌은 OST 포스터와 OST 중의 밀라 요요비치와 보노가 함께했던 Satellite of love가 전부인데, 실제 영화 역시 동일한 느낌을 줄지 궁금해온다.
Posted by 어쨌건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