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의 내 복잡한 마음을 그분의 서거 소식이 덮어가는 듯 하다. 그의 소식을 바라보며 슬픔을 느끼는게, 오히려 내 마음을 편히 하는 듯한 이 상황은 도대체 뭔지. 그러한 나를 인정해도 괜찮은 걸까?

그는 이제 전설이 되어버렸다. 우리나라 역사에서 전설의 인물이 그리 흔했던가? 그와 동시대를 살고 그의 통치를 직접 경험한 나는, 행복한 놈이군...
Posted by 어쨌건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