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시 공연 시작 예정이 7시로 늦춰지더니만, 오프닝 시작은 8시. 울나라 두 팀이 총 3곡을 부른 20분이 지난 이후, 무려 한시간 10분여를 가득 매운 스탠딩 석에서 마냥 기다리려니 허리가 쑤시지 않을려야 않을 수가 없었다는. 나도 이제 나이가 있는데 말야. 뭐 나 뿐인가? 본 공연의 관중 나이를 따지자면 난 중간 즈음에 속한다. 개중 머리가 벗겨진 아저씨도 보이더만.
근데 왠걸, 9시 반 경부터의 두 시간 여 공연을 위해 똑같은 자리에서 똑같이 서있었는데, 끝난 이후에는 언제 아팠냐는 듯이 다시금 멀쩡해지는 건 역시 액슬의 힘이던가? 그 만큼 만족했다는 뜻이다.
공연 타이틀이 Appetite for destruction도 아니고 Use your illusion도 아닌 Chinese Democracy임을 감안한다면, 본 신보의 곡을 적지 않게 배치했다는 것은 놀랄 일도, 그들을 탓할 일도 아니다. 본 신보 곡이 나올 때의 반응이 뜨겁지 않으리란 것은 예상했던 바이지만 '썰렁'까지 해질 줄이야. 곡을 따라부르고 있는 나를 신기한, 아니 얼마간은 이상한 듯이 쳐다보는 주위의 시선은 상당히 당황스러웠던 부분 중 하나. 아쉬웠던 건 본 앨범 중 가장 좋아하던 Prostitute가 빠졌다는 건데, 꽤나 긴 러닝 타임이나 얼마간 단조 냄새를 풍기는 곡 성격을 감안하자면 예상되기도 했던 부분이다.

한명이 더 늘어난 3명의 기타리스트 중 DJ Ashba가 상당히나 인상적이었는데 포스트 슬래시라고 불러도 그다지 이상하지 않을 듯한... 아우라, 실력(?), 외모. 액슬의 소개에 이어 진행된 그의 정면 스피커 위 기타 쏠로가 Sweet Child O'Mine으로 바뀌던 그 순간의 그 짜릿함은!

액슬의 목소린 최고 수준. 그 찢어지는 목소리 자체가 맘에 안든다면 할 말 없고, 첫 곡부터 목청껏 불러 제끼길래 이거 얼마나 갈까 싶었는데, 그 고주파 목소릴 마지막 곡까지의 계속된 고음 영역에서도 꾸준하게 유지했다는 데 상당히 놀라웠다. 이에 비교되는 한 옥타브 내려간 김빠진 액슬의 모습은 타 공연 실황에서 어렵지 않게 찾아 볼 수 있다.

왕년 꽃미남의 아우라가 아닌 Meat Loaf를 연상시키는 돼지 모습에 실망했다면, 이를 기대한 그 마음의 철부지스러움을 탓해야 한다. 액슬의 나이 이제 쉰을 바라본다. 고음역을 한청 부르짖은 후 잠시 허릴 잡고 힘들어하는 그의 '퍼포먼스'는 그간의 고압적 카리스마가 아닌 인간적 유머를 보이고자 하는 그의 마음을 다분히 보이는데, 난 당시 이 모습을 보고 '이제야 철들었군'하고 '잘못' 생각했다(공연 지연의 원인이 전날 도착이란 약속을 펑크내고 당일 그 시간에야 대만에서 도착했기 때문이었다는 이야길 나중에 접하고는, 그 생각을 바로 접었다~ ㅋ)

예상외로 빠진 곡으로 Don't Cry, Civil War, Catcher In the Rye 및 Use Your Illusion의 상당수 곡들.
예상 밖으로 들어간 곡은 상당 수의 Appetite for Destruction의 것들,
가장 아쉬웠던 곡으로는 Estranged, Prostitute, Don't Cry.


한줄 결론. 액슬이 있기에 Guns N' Roses다.


p.s.
1. 대중음악 평론가란 명함을 앞에 걸고 글빨 속에 본 공연에 대한 악감정을 표출한 글이 보이는데, 딱 한 마디 해주고 싶다. 그 따위로 글을 쓰니 평론가란 직업이 욕을 먹는 거라고. 강산도 두 번이나 변해가려는 십 수년전의 GNR 모습이란 자신의 잣대에 공연이 들어맞지 않았다고 힘껏 내려깐 그 글은 사실 '악플'에 다름 아니다. 개인적으로 꽤나 즐겨 찾던 신문 사이트에 이 어이없는 욕이 포스트되는 꼴을 보자니,,, 후훔.

2. 위의 사진은 iphone으로 찍은 건데, 줌이 안되니 액슬이 코딱지 만하게 나왔다. 똥돼지가 열심히 뛰어다니는 모습이 꽤나 귀여워 보였다는... ㅋ


Posted by 어쨌건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