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ow Leopard(OS X 10.6)을 배경으로 하는, 깔쌈하기 짝이없는 Mac용 Twitter 앱, 그리고 Dock.


iPhone 프로그래밍 해야겠다 맘'만' 먹은지 1년을 훌쩍 넘긴 사이, iPad2 나오는 걸 보면서 더이상 안되겠다 싶어 iOS 개발 환경 - Mac으로 잠시 다이브.

헌데, 시간이 갈수록 '잠시'가 아닌 '영속적' 컴퓨팅 환경 이전이 되어버리겠다는 생각이 강하게 밀려온다. 뭐땜시?

체급이 다른 UI : feature Phone만 만지다 iPhone을 처음 접했을 때의 그 놀라움에 비견될까? Windows의 최신 버전인 Windows7과 비교하더라도 별반 다를거 없다. Dock의 지니 효과로 대표되는 3D 효과는 말할 것도 없고, 타이틀 바 등에서 보이는 기본 윈도우 UI 자체만에서도 고급스러움이 물씬 풍겨나온다. 게다가 App마다 그 App에 특화된 UI를 가지는게 다반사(위의 Twitter App 참고).

빠른 속도 : 2009년에 산 iMac - 2G memory의 상대적 저사양 임에도, XCode를 포함한 Heavy Weight 프로그램 구동 속도가 기대 이상으로 빠르다. Multi-processsing의 여러 App 활성화의 환경에서 역시 체감 상 마찬가지. iPhone이 보여줬던 S/W 최적화 상태가 여지없이 Mac에도 드러나는 듯.

고품질 S/W : 왠간한 기본 프로그램이 다 설치되어 있는 건 기본이고, 지금껏 접한 App들 모두가 하나 같이 고품질. 여기서 고품질이란 위의 1, 2 모두가 적용된다는 뜻. 요즘 흔한 말로 되말하자면 고수준의 UX이랄까? 사용성 측면도 고려해봐야겠는데, 조금은 불편하게 다가오는 부분이 있지만 이건 Mac의 UI에 익숙치 않아서 그런 듯 보이고. 개발자 모두가 뛰어날 수는 없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App 개발 Framework이 그만큼 잘만들어져 그렇다...라고 러프하게 예상해본다.


그럼에도, 전자결제/공인인증서로 수명 연장해가는 ActiveX라던가, IE에 맞춰진 주요 Web site, 수많은 Windows용 특화 프로그램들... 땜시 컴퓨팅 환경을 갈아타기 - Windows 환경 벋어나기란 쉽지 않다는게 그간의 정설이었는데,,
무시무시하게 몰아치는 비 Windows 계열 모바일 플랫폼 활성화로, 이들 걸림돌이 생각보다 빨리 제거될거 같다. 금년 말 또는 내년 정도면 왠간한 주요 사이트는 웹 표준 기반으로 바뀌어있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그런 면에서, 이번에 터진 3.3 디도스 사태는 좀비 PC를 만든 주범이 ActiveX란 점에서 매우 땡큐인 사건이다. 죽어라 ActiveX(공인인증서) 감싸고 돈(의도적이건 아니건 간에) 장본인에게 가장 큰 타격을 준 케이스가 된 꼴이니. 이제 정신이 좀 들었으려나? => 글쓰고 나니 바로 ActiveX 제거한다는 뉴스가 보인다 ㅋ)


p.s.
요즘 집에서는 아예 Mac만 쓰는데, 회사가서 Windows7 맞닥드리면 짜증부터 날려 한다. ㅋ
Posted by 어쨌건간에
TAG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