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조낸 잘 간다. 포스팅꺼리 조낸 많은데 조낸 시간도 많은데 조낸 쓰기 어렵다. 뭔가에 집중한다는거가 조낸 어렵다.



아래는 년초에 위 강의를 들으며 보고 트위터에 끄적였던 것들인데, 다시 뒤져보니 걍 흘려보내기엔 아까워서리.


공자가 가장 싫어했다는 巧言令色, 교묘한 말과 얼굴을 이쁘장하게 꾸미는 자. 이건 현시대의 완전 대세인데! 왜 싫어했는진 뻔하다. 남을 속이고, 피해를 주며(게다가 묘한 분위기 선동까지) 결국 그 자신마저 파멸로 이끌기에


福德不一致는 나 자신의 책임이다. 즉, 덕을 행함에도 불행한 이유는 그 덕이 부족함, 즉, 修身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어설픈 처세술이나 내세의 문제가 아니다.


言行一致란 단순한 정적 일치가 아닌 변증법적 동적 교섭으로 인격증대의 핵심이다. 言顧行, 行顧言. 말대로 실천하고 또한 실천을 통해 말은 더욱 자신있게 나타난다.


己所不欲, 勿施於人. // 이처럼 부정형으로 가르키는 이유는 이를 제외한 나머지에 대해서는 자유로울 수 있도록, 즉, '자유'를 중요시했기 때문 아닐까.


남을 다스린다는 것은 나를 다스리는 것이다. 남을 내 뜻대로 움직이려하는 것이 아니라는 거다.



도올 논어이야기 와중에,, 공자님/도올선생님의 말씀과 내 해석 찔끔.


아 똥마려. 아까 피똥을 쌌는데 똥색과 뻘건색이 묘하게 어울렸다.


'자성(Introspectiv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올 논어이야기 와중에.  (0) 2012.10.14
生而不有, 爲而不恃 長而不宰, 是謂玄德  (0) 2012.05.26
되돌아보기 : 팔정도(八正道)  (0) 2011.05.24
미사 중에 떠오른 생각들..  (2) 2010.07.06
평정심  (0) 2009.06.08
저항  (0) 2009.06.04
Posted by 어쨌건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