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 처럼 애드센스 먼저 언급하고 가야겠다. 사실 지난 번으로 끝내리라 했는데, 예상과는 전혀 딴판으로 흘렀던지라. 일단 수익 먼저 논하자면, 한마디로 말해 처참하다. 구체적으로는 됵팔려서 말을 못하겠고, 초기 예상치의 100분의 1도 안나오는 수준 정도. 이는 하루 월 평균 방문량을 잘못 알았던 부분이 큰데, 티스토리의 통계치는 전혀 믿을 만한게 못된다는게 핵심. 애드센스 단 것은 걍 이 동네는 어찌 돌아가나 좀 알아낸 것으로 만족해야만 했다는 거.

덩케르크당연히 번역된 영화를 본 것이라 한글달린 포스터를 붙이려고 했는데, 한글 포스터의 모습 - 주인공 엎드린 장면 - 은 별로 이 영화를 대표하는 모습같이 안보여서리

덩케르크

  1. 먼저 당장에 눈에 띈 부분은 발음인데, 영어로는 '덩커크'에 훨 더 가깝다고. 해당 지역이 프랑스령이니 불어 발음으로 한다고 해도 '됭케르크' 정도가 된다고 한다. '덩케르크'라고 번역한 것은 그간 대역어 영역에서 자주 보았던 일본어 영향이래나 뭐래나.
  2. 다덜 아이맥스에서 봐야하는 영화라 해서 무려 새벽 2시 20분 것을, 그것도 그닥 좋다고만 할 수는 없는 자리를 예매해서 보았는데, 아이맥스가 꼭 필요한 영화였나... 하는 생각이 여전하다.
  3. 크리스토퍼 놀란이라는 이름 하나만으로 작년부터 꼭 봐야겠다는 마음 가짐... 그만큼이나 기대가 커서 그랬는지는 몰라도 생각보다 별로였다. 그렇다고 영 아니다 싶은 것은 아니고. 나이를 먹어서 그런지 근간에 영화관에서 조는 일이 몇 번 있었는데, 그 늦은 시간에도 불구하고 졸지 않고 끝까지 집중을 잃지 않게 만든 정도의 수준이란 거.
  4. 금번에 가장 감동받은 부분 하나만 꼽자면 영화 내의 특정 scene이 아니라, 용산역 아이파크몰의 아이맥스관의 어마무시한 크기였단 점. 근데 그리 잘 만들었으면서 4:3 비율은 뭔가.. 싶다. 덩케르크 역시 4:3 비율로 해서 보였는데 이게 스크린 사이즈에 맞춰 양 옆을 잘라내서 그런건지 아님 원래 필름 자체가 그런건지는 잘 모르겠다.
  5. 한스짐머옹의 배경음악... 놀란 영화 중에 한스짐머 발 배경음악 아닌 영화는 있기나 한가 싶을 정도인데, 이제는 좀 지겹다는 생각과 함께 '또 똑같네'란 생각도 들었다(특히 인터스텔라, 인셉선과 말이다).
  6. 배우 좀 바꿔 쓰자. 킬리언 머피, 톰 하디... 이제 배우 캐스팅 목록만 보아도 감독이 누구인지 알아맞출 수준이다. 연기를 못한다는게 아니라, 걍 좀 지겹다는 뜻.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아트(art:예술,인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Loving Vincent  (0) 2017.12.03
덩케르크  (0) 2017.08.01
노무현입니다  (0) 2017.06.01
Dream Theater의 self title 신보 - Dream Theater...  (0) 2013.10.11
Dream Theater 내한공연 후기 - A dramatic turn of events  (2) 2012.04.22
스티브 잡스 by Water Isaacson  (0) 2012.01.31
Posted by 어쨌건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