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현황으로,

금일 부로 25미터 기준 자유형 무호흡 12 stroke, 평영 6 stroke, 접영 stroke 달성. 이 정도면 나름 이상적인 수준에 도달했다 보아도 될 듯. 지난 5월 27일에 비해 급격한 발전인데, 이는 여지없이 TI 가르침을 따른 결과이다. 그 중에서도 자유형의 경우 rolling에 의한 추진력을 익힌 부분이 크며, 평영과 접영은 Y자 벌리기와 body dolphin을 꾸준히 연습한 결과가 아닌가 싶다.

이 정도면 수영강사 자격증인 생활스포츠지도사 2급을 노려볼만 한데, 가장 걸림돌이라는 1분 30초 내의 100미터 IM이 그리 멀지 않기 때문이다. 내년 정도면 IM에서도 위와 비슷한 수준의 stroke가 될 듯 보이기도 하고. 사실 이보다도 더 탐나는 것은 TI 공인 코치 자격증이지만 울나라에선 쓸모가 별로 없어서리. 접영은 뽀대 말고 어디다 써먹나 했는데, 이런 데에 쓸모가 있을 줄이야.


이제부터는 그간 얻은 몇몇 깨달음이다.

  • 물 속에서 오랫동안 호흡하기 : 여전히 호흡에 문제가 있음을 느끼는데 그 근거 중 하나가 여전한 트림이다. 폐 내에 수영 내내 빠지지 않은 공기가 차 있어 호흡이 짧아질 수 밖에 없다는 뜻. 수영 중 어느 순간 수중에서 숨을 참고 있거나 호흡이 가빨라짐을 느낄 수 있는데 잠수 연습은 이에 대한 뜻하지 않은 해결책이다. 핵심은 날숨을 끊기지 않게 하는 것. 이로서 숨을 트일 수 있음과 동시에 끊기지 않는 날숨을 자연스럽게 익힐 수 있다.
  • 2 beat kick timing : 지난 포스트에서 2 beat kick timing은 recovery하는 손이 입수할 때라고 논했는데, 이보다는 좀 더 느린 입수 후 앞으로 뻗고 있는 어느 시점이 더 맞는 듯 보인다. 이는 Terry Laughlin의 자세를 보며 얻은 힌트인데 실제로 해보면 발끝에서 묵직하게 물이 걸린다는 느낌이 더욱 명확해진다(좀 더 정확히 Laughlin의 경우, stroke하는 팔의 push timing에 맞추고 있다).
    • 입수는 recovery 손보다 머리가 먼저 : 자유형 호흡 시에 의식적으로 recovery  손보다 머리를 물에 넣으면 호흡으로 인해 흐트러진 자세를 바로잡기가 더욱 좋으며, rolling / switching에 가속력을 더하는 느낌을 받는다.
    • Streamlining : streamlining 하면 항시 논하는 팔과 머리가 아닌 허리 아래에 관한 것으로, 핵심은 하체를 떨어뜨리지 않기 위해 허리 아래에 힘을 주어야 한다는 데 있다. 구체적으로 내 경험으로는 기립근에 힘을 주어 척추를 세우는 것이었는데, 이와 같이 하면 허리에 무리가 가기 때문에 여기에서는 배와 엉덩이에 힘을 주라고 논한다.
    • Y자 벌리기 : TI에서 가르치는 평영과 접영 공통적으로 stroke 전에 잡는 자세인데 이렇게 하는 이유를 이제야 알았다. stroke 시 아래팔을 아래로 내리는 high elbow의 물잡기 동작을 '바로' 만들 수 있어 stroke 시간 길이를 줄일 수 있고, stroke 직후의 가슴 누르기를 더욱 자연스럽게 이룰 수 있다.
    아래는 Shinji Takeuchi가 알려준 팁.
    • TI superman gliding의 구체적 자세 : 입수 시에 Y자 벌리기를 통한 가슴 누르기와 하체에 힘을 줌으로 최대한 하체를 띄우라고. 실제 이렇게 해보니 25미터 superman gliding이 5회에서 4.5회 이하로 줄어들었다.
    • 가운데 손가락에 초점을 : 초점을 갖는 두 개 지점이 있는데, 하나는 자유형 시 팔을 뻗는 시점으로 가운데 손가락이 가려는 방향과 평행을 이루도록 만드는 것이고(자연스럽게 팔이 굽거나 잘못된 방향을 가리기는 것을 피하게 된다), 다른 하나는 recovery 손 입수 시점으로 가운데 손가락을 가장 먼저 넣으라고 한다(45도 각도 입수 및 입수 속도를 느리게 하기 위해 이를 확인할 일종의 sensor 용도)
    • 더 많은 rolling을 위해 더 많이 팔을 뻗도록 : 뻗으면 뻗을 수록 rolling 각은 더 커진다. 호흡이 더 편해짐은 뒤 따라오는 이득.
    Posted by 어쨌건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