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 처럼 애드센스 먼저 언급하고 가야겠다. 사실 지난 번으로 끝내리라 했는데, 예상과는 전혀 딴판으로 흘렀던지라. 일단 수익 먼저 논하자면, 한마디로 말해 처참하다. 구체적으로는 됵팔려서 말을 못하겠고, 초기 예상치의 100분의 1도 안나오는 수준 정도. 이는 하루 월 평균 방문량을 잘못 알았던 부분이 큰데, 티스토리의 통계치는 전혀 믿을 만한게 못된다는게 핵심. 애드센스 단 것은 걍 이 동네는 어찌 돌아가나 좀 알아낸 것으로 만족해야만 했다는 거.

덩케르크당연히 번역된 영화를 본 것이라 한글달린 포스터를 붙이려고 했는데, 한글 포스터의 모습 - 주인공 엎드린 장면 - 은 별로 이 영화를 대표하는 모습같이 안보여서리

덩케르크

  1. 먼저 당장에 눈에 띈 부분은 발음인데, 영어로는 '덩커크'에 훨 더 가깝다고. 해당 지역이 프랑스령이니 불어 발음으로 한다고 해도 '됭케르크' 정도가 된다고 한다. '덩케르크'라고 번역한 것은 그간 대역어 영역에서 자주 보았던 일본어 영향이래나 뭐래나.
  2. 다덜 아이맥스에서 봐야하는 영화라 해서 무려 새벽 2시 20분 것을, 그것도 그닥 좋다고만 할 수는 없는 자리를 예매해서 보았는데, 아이맥스가 꼭 필요한 영화였나... 하는 생각이 여전하다.
  3. 크리스토퍼 놀란이라는 이름 하나만으로 작년부터 꼭 봐야겠다는 마음 가짐... 그만큼이나 기대가 커서 그랬는지는 몰라도 생각보다 별로였다. 그렇다고 영 아니다 싶은 것은 아니고. 나이를 먹어서 그런지 근간에 영화관에서 조는 일이 몇 번 있었는데, 그 늦은 시간에도 불구하고 졸지 않고 끝까지 집중을 잃지 않게 만든 정도의 수준이란 거.
  4. 금번에 가장 감동받은 부분 하나만 꼽자면 영화 내의 특정 scene이 아니라, 용산역 아이파크몰의 아이맥스관의 어마무시한 크기였단 점. 근데 그리 잘 만들었으면서 4:3 비율은 뭔가.. 싶다. 덩케르크 역시 4:3 비율로 해서 보였는데 이게 스크린 사이즈에 맞춰 양 옆을 잘라내서 그런건지 아님 원래 필름 자체가 그런건지는 잘 모르겠다.
  5. 한스짐머옹의 배경음악... 놀란 영화 중에 한스짐머 발 배경음악 아닌 영화는 있기나 한가 싶을 정도인데, 이제는 좀 지겹다는 생각과 함께 '또 똑같네'란 생각도 들었다(특히 인터스텔라, 인셉선과 말이다).
  6. 배우 좀 바꿔 쓰자. 킬리언 머피, 톰 하디... 이제 배우 캐스팅 목록만 보아도 감독이 누구인지 알아맞출 수준이다. 연기를 못한다는게 아니라, 걍 좀 지겹다는 뜻.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어쨌건간에

애드센스 설치 기념 영화 감상문. 사실은 돈 독이 올라서.

잠시 애드센스 이야기 먼저.

최근 두 개 포스트를 많은 글자 수로 채웠더니 바로 에드센스 심사에 통과했다. 보다시피 각 포스트의 상, 하단 및 사이드바에 광고를 올렸는데, 구글에서 1000자 이상의 글에 집착했던 이유를 알 것 같다. 광고를 넣고 보니 글이 짧으면 보기가 상당히 좋지 않다. 글이 아닌 광고가 주인 정크 블로그가 되어버린다고 해야 할까나? 한 페이지 내 광고 개수도 제한을 둔다는데, 이와 같은 제한이 구글 입장 뿐 아니라 블로그 운영자, 독자 측면에도 상당한 의미가 있다.

이 것으로 3편에 걸친 애드센스 첨언은 끝.

노무현입니다.

  • 나름의 내 방식대로 그를 사랑했던 사람으로서, 본 영화 - 다큐멘터리를 본 것은 그리 이상하지 않은 일. 본 사람들 평도 좋았고, 그간 듣던 여러 팟캐스트의 광고에 영향 받은 측면도 있고.

  • Youtube의 수 많은 노통의 짤을 보며 지금도 수시로 눈물 찔끔하게 되는데, 본 영화는 두어 시간 러닝타임 내내 찔끔하게 만드는 수준으로 잘(?) 만들었다. 한참의 정치 시즌과 문재인 당선이란 영화 오픈 타이밍이 이러한 긍정 평가가 한 몫을 차지했다는 생각이 들기도.

  • 노무현 다큐멘터리라고 했기에 최소한 대선 과정부터 서거 시기까지는 다루겠거니 했는데, 일부 서거 및 변호사 시기를 제외한 민주당 경선 과정 때만을 다루었다는 점이 아쉽다. 무엇보다 후보단일화에서 당선까지의 시점이 빠진게 아쉬운데, 개인적으로는 그 때를 클라이막스로 생각하기 때문. 영화 끝나고 나오면서 '2편이 나오려나?'하는 생각까지 들었다능.

  • 노통을 관심 깊게 보게 된 건 경선 시 노풍이 한참이나 불던 때였는데, 경선에서 노사모가 그렇게나 비중이 컸다는 점은 새롭게 알게된 점. 노사모는 정말이지 감회가 남달랐을 것이다.

  •  노통에 대한 남다른 감정을 그렇게나 가지면서도, 통치 당시에 대한 평가는 내 개인적 느낌으로도 좋다고만 할 수는 없는데(굳이 표현하자면, 여러 새로운, 진보적 가치 추구는 좋지만 안정성이 결여된... 정도랄까), 지금은 당연스럽게 여겨지는, 나아가 많은 이에게 뿌리내린 이러한 가치가, 그가 힘겹게 일궈낸 땅과 심은 씨앗에서 비롯되었다는 점을 새삼 상기하게 만든다.

위의 짧은 감상 이외에도 그에 대해 썰 풀 것이 계속 떠오르는데, 다시 생각해보면 나의 감상이 아니라 누군가에게서 들었던 무엇이라 이 즈음으로 끝내야 할 듯 싶다. 워낙 정치 팟캐스트를 많이 들어서 그럴테지. 정치 팟캐스트 듣는 이 치고 노통 싫어하는 사람 사람 찾기 어려우리라 보는데, 그 만큼이나 팟캐스트 계를 노빠가 장악하고 있기 때문인지, 그를 사랑하는 것은 당연스럽기 때문인지는 잘 모르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어쨌건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