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윈도우 프로그래밍에 조금이나마 깊게 들어가보면..시스템 프로그래밍....참고할 만한 서적이 별로 없다. 그 와중에 눈에 띄는, 확연히도 띄는 서적이 있으니 바로

Programming Applications for Microsoft Windows.

그 유명하신 Richter가 쓴 것이다. 국내에도 이미 번역된 바가 있지만, 오역으로 인해 거의 최고 수준의 악평을 들으며 절판된 안타까운 서적. 허나, Richter 특유의 쉬운 영어로 인하여, 영어가 쫌만 되면 원서도 볼만하다는 것이 다행스럽다.

process, thread, Memory 등의 커널 수준 주제를 깊게 찌르고 있을 뿐만 아니라, 윈도우 고유의 에러 처리 방식인 Structured Error Handling(SEH)도 3개 장에 걸쳐 설명하고 있다. (Exception Handling...이런 것이 있다는 것을 알고만 있었는데, 문법만 알고 있었는데, 요걸 언제, 왜 사용해야하는지, 상황 예까지 들어가며 설명한다. 우미 고마워라~) 아마도, Windows Programming을 좀 한다 싶으면 이 책을 반드시 보아야하지 않을까 하는데... 책이 우라질나게 두껍다는 것, 원서 가격이 만만찮다는 것이 단점.

현재 나와있는 책은 4판(그나마도 국내 서점에서는 전부 절판되었으니...ㅡㅡ;;)인데, 서문에 보면 이전 판의 제목은 Advanced Windows 뭐시기라고 나와 있으니깬, 섯불리 접근할 수 있는 책은 아니다. Windows Programming에 대한 기본 지식과 OS에 대한 기본 개념정도는 갖추고 있어야하지 않을까하는 예상.

요즘 e-book을 프린팅해서 보고 있는데, 그간 Windows Programming을 하며 흩어져있던 지식조각들이 드뎌 유기적으로 뭉쳐지는 느낌을 받는다. 요런 느낌주는 책..쉽지 않다. 이 책가지고 본격적으로 스터디를 함 해보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불쑥불쑥 든다..

- 강컴에도 함께 포스팅했습니다. -
Posted by 어쨌건간에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