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pe organ emulated via Kurzweil PC3X.
Piano transcription of I.Philipp, Hanozix.

J.S.Bach BWV578 - Fugue in G minor


little fugue라고도 불리는 곡인데, little fugue가 있으면 large fugue도 있겠지... 하면 안된다. 그 대신 great fugue이 있는데, BWV542로 이건 great인 만큼이나 이 곡보다 상당히 길다. 긴 것도 긴 것이거니와 처음 접했을 때는 little fugue보다 별루로 들려서리 이 곡을 연습하게 되었다는 어설픈 intro. ㅎㅎ

위 동영상에는 꼼수가 있는데, 사용한 악보가 piano로 편곡한 버전이고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piano로 아주 아름답게 연주하여 youtube에 올려놨다. 당연히 이들 연주를 어마어마하게 모니터링을 하고 연습했지만, 당쵀 그들의 아름다운 선율을 만들어내기가 어려웠던거다. 해서 고안해낸 꼼수가 pipe organ 음색을 사용했다는 점. 원곡이 pipe organ 버전이기도 해서 이 꼼수는 아주 잘 먹힌 듯 하다.

piano로 치면 거시기해지는 이유는, piano는 강약 조절이 가능하기에 각 타건마다 안정적으로 힘을 주어야 하기 때문이다. 이를 달리 말하자면 안정적인 타건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듣기가 아주 거시기해진다는 뜻. 하지만 pipe organ은 약하게 치건 강하게 치건 항시 일정한 음량을 내기 때문에 정확하게만 치면 알아서 안정적인 음량을 유지할 수 있다.

이 곡 연습 기간은 한 1년 6개월 정도 될 듯(실제로는 BWV565 케이스와 마찬가지로 하루 평균 30분...도 안될 테지만). 처음 시작할 때는 이걸 어떻게 다 치냐... 했었는데, 얼래벌래 좀 삑사리는 있기는 해도 결국에는 쳤다는 것이 좀 우쭐하게 만드는 포인트.

동영상에 사용한 음색은 BWV565 용으로 만든 음색 중 하나로, 이 음색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soft stops  를 흉내낼 수 있겠다 싶어 사용했다. 하지만 youtube 내 타 pipe organ 버전 동영상 모두는 all stops 계열을 쓴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이 곡은 soft stops가 더 어울린다는 생각.

동영상 중간의 몇 번의 삑사리는 역시나 나의 한계에 기인한다. 삑사리 나는 부분만 열심히 오랜 기간 팟는대도 그 수준인 걸 어떻게.



Posted by 어쨌건간에

수영을 시작한지 거반 3개월이 되어가는 시점에서 시작하는 수영일기.

요즘 수영에 빠져 사는데, 주중 매일 수영에 주말 - 토, 일 모두 2시간 이상에, 만나는 사람마다 맨날 수영 이야기만 하다보니 뭔 수영대회 나갈꺼냐 라는 소리까지 듣는 요즘이다. 내가 뭔가에 이토록이나 빠졌던 적도 없었던 듯. 혼자 쉴 때마다 수영 자세 생각에 youtube 열면 보는 영상 대부분도 수영 건이니. 뭐 여하간 그렇다.

뭔 대회에 나가는 등의 이런 게 아닌, 단지 물에서 편안히 있을 수 있는 나의 모습을 바라는 것인데 - 예컨데, 꽤 오랜 시간 물 위에서 떠 있다거나, 힘 안들이고 나아가 좀 더 바란다면 수영을 뭔가 우아하게 하는 모습 정도 - 그 수준에 이르기 위해 한참이나 애쓰는 중. 헌데 애쓴다고 하기에는 뭔가 '노력 - 고통스러운 무언가'라는 느낌이 있어 적합한 표현이라곤 보기 어렵다. 그리 열심히 하는 모습으로 보이는 원동력은 순전히 '재미'인걸. 나 자신 또한 소위 '노력'하고는 어울리지 않는 부분도 한 몫하고.

여튼, 요로콤한 상황에서 맨날 뭔가 조금씩 깨닫는 부분을 그냥 넘길 수가 없어서리 수영 일기를 쓰자 맘 먹게 되었다는 것이 여기까지 썰의 핵심. 하나 덧붙이자면, 그리도 끊임없이 뭔가 깨닫는 부분이 있는 이유는 'TI(Total Immersion) 수영'의 가르침을 열심히 따르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TI 수영에 대해서는 앞으로의 일기에서 수시로 언급 될 듯.

TI 수영 교과서이 책 역시 몇 번에 걸쳐 통독을 했는데, 책 보다는 동영상이 훨씬 더 도움이 된다. youtube에 보면 (교제로 사용되리라 예상되는) TI 수영 강습 영상이 한글 자막까지 해서 상당히 많다.

오늘의 일기 시작

강습 멤버 상당수가 나오지를 않아 줄이 짧다보니 강사가 뺑뺑이 돌리는 간격이 짧아졌다. 핀(오리발)을 차고 했음에도 빠른 뻉뻉이 땜시 고생깨나 했는데, 그 여파로 업무 시간에 어찌나 피곤하던지 결국 한시간 일찍 퇴근.

자유형에서 앞으로 뻗은 손의 끝을 정면이 아닌 살짝 바깥 쪽을 향하게 하라는 말을 어디선가 본 적이 있는데(실제로 동영상에서 그리 하는 사람 덜 꽤 있다), 오늘 그 이유를 알아낸 듯 하다(당시는 그리 하면 좀더 편하다.. 빠르다.. 머 이런 이해하기 어려운 설명이었다). 이유인즉슨, 살짝 바깥 쪽을 향하게 뻗으면 곧게 팔을 뻗기가 좋다는 점이다(팔꿈치가 일자로 고정되는 느낌). 앞으로 열심히 뻗고 있어도 어느 순간에 살짝 굽혀있는 팔을 발견하게 되는데, 살짝 바깥 쪽을 향하면 곧게 편 상태를 유지하는데 쏟는 힘을 아낄 수가 있다는 것이 포인트.

잘만 하던 자유형 2비트 킥이 오리발을 쓰면 이상하게 꼬이는데, 이는 오리발 면적이 넓고 힘을 오리발 끝까지 보낼 수가 없으니, 소위 '스냅'을 주기가 어려워 그런 듯 하다. 스냅을 주어도 맨발처럼 빠르게 원위치로 오지 않기 때문에 전반으로 리듬이 안맞는 부작용이 생기는 머 그런거.

강사가 나보고 불필요한 힘이 많이 빠졌다고 한다. 해서 그렇게 주욱~ 하면 내가 원한다고 했던 소위 '무한 뺑뺑이'가 가능해질거라고. 이 양반이 그 말 땜시 오늘 그리도 무식하게 뺑뺑이를 돌렸나... 하며 식겁했다.

사실, 불필요한 힘이 빠져 보이는 이유는 순전히 TI 수영의 가르침 때문이다. 간단히 표현하자면 힘을 써야 할 곳에 쓰는 방법을 알았기 때문이라고나 할까? 어릴적부터 먼가를 하기만 하면 '힘 빼라'라라는 말을 수도 없이 들어왔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전형적인 꼰대의 헛소리. 왜냐... 

수영이 되건 피아노가 되건 간에 그 말을 유발시키는 이유는 그가 초보이고, 그 모습은 초보의 숙명이기 때문이다. 숙련이 안되었다 보니 practice - 자신에게 자연스럽지 않은 어떤 action - 을 반복해서 취해야 하고, 그 요구되는 action에 맞게 의식적으로 교정을 해야하니 힘이 필요한 것이다. 그 힘이 없다면 그 action을 취할 수가 없는 상황이 되는 것이고. 나중에 숙련이 되면 그 action을 취하기 위한 가장 적은 힘만을 사용할 것이니까 외부에서 바라보면 마치 '힘이 빠진' 모습으로 보이겠지. 그 순간부터 그는 이제 더 이상 초보가 아닌 것이겠고.

두 번째, 힘을 주어야 하는 위치, 지점, 나아가, 힘이 동작하는 원리를 제대로 알지 못할 때 힘이 들어간 모습이 나타날텐데, 예컨데 접영의 경우, 힘을 주어야 할 곳은 다리가 아니라 몸통 - 가슴이다(TI 수영에 따르면). 하지만 대부분의 강사는 접영킥 - 즉 다리를 자꾸 강조하다보니 수강생은 자연스럽게 다리에 잔뜩 힘을 주게 된다. 이 때 외부에서는 엄한 곳에 힘을 주는 것으로 보이겠고.

여튼,

오늘은 뺑뺑이도는데 정신이 팔려서리 자세 교정에 대해서 신경을 별로 쓰지 못했다. 내일은 부디 빠지는 멤버가 적길 바라는 마음과 함께 오늘의 일기 끝.  

Posted by 어쨌건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