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켜논 상태의 환함 속에서, 켜진 컴퓨터가 내뿜는 전자파장 속에서의 밤잠..

이틀째 이런 어설픈 상태가 주는 고통 속에서 자버렸다. 순전히 F.R.T.T.Source 때문이다. 그러고도 나온 것이라고는 없다. 역시나.. 쫌만 잤다가 해야지..하는 맘은 그 때뿐이다. 그러고 나서도, 회사에서 비몽사몽 간에 있지 않았다는 것은.. 나의 뛰어난 체력 덕분인가?

오늘 역시 그 정리를 해야겠다는 모종의 압박감은 계속되었지만.. 역시나 머리에서 뭔가 튀어나올 기세라고는 느껴지지 않는다. 이럴 때는 별 수 없다. 그냥 화끈하게 포기하고, 화끈하게 자버리는 수 밖에.

..

..

쭈압...
반응형
Posted by 어쨌건간에

댓글을 달아 주세요